[부산 맛집 사하구 괴정동] 일마 아구,해물찜 - 황태구이, 황태찜, 황태해장국

|







부산 괴정 지하철역에서 5분거리에있는 일마해물아구찜의 황태구이, 황태찜, 황태해장국입니다.

황태라는 아이를 저는 이집에서 처음 맛보게 되었는데요.

부산에서 별로(저한테만 그랬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눈에띄지 않는 황태라는 메뉴가 있어 들어가게된 집인데요.

맛있더군요^^


 



 


들어가니까 먹걸리처럼 생긴 숭늉을 만저 주시더군요.ㅎ



그리고 나오는 밑반찬들...

개인적으로 깔끔하고 맘에들었습니다.

밑반찬들중에는 개인적으로 아래 목이버섯이 인상적이였습니다.

그 왜 탕수육에 있는 그 아이입니다.

이집의 목이버섯은 새콤한 맛이 나는데요.

황태구이랑 궁합이 잘맞더군요.



 


 


 


 






황태구이입니다.

따근한 밥과 함께 크게 떠서 입속에 넣고 씹어돌리는 맛이 ㅎㅎㅎ

또 먹고 싶네요.

우리 일행은 4명이라서 2명은 이 황태구이를 2명은 아래 황태 해장국을 주문했는데요.

해장국을 나눠서 4명에게 다 주시더군요.

역시 황태구이도 2명당 한마리씩해서 나눠먹구요.

둘이서 가서도 이렇게 주문하면 알아서 나눠주시지 싶습니다.ㅎ


 


 


 



해장국 이라는 이름에 맞게 역시 ㅎㅎㅎ

시원하게 속을 풀어주더군요.

뭐 자세한 설명은 생략합니다.

그냥 시원합니다.


 





황태맛에 빠진후 거의 이틀에 한번꼴로 가면서 다른메뉴인 황태찜도 먹어봐야지하고 시켰습니다.

이게 대짜인 4만원짜리입니다.

황태가 4분 누워계시는데....

이건 황태구이와 별반 차이가 없더군요.

아래 아구가빠진 아구찜을 깔아서 황태구이를 얹어 주시는데...

4마리 4만원이면 9천원짜리 황태구이보다는 천원을 더 받으시는 꼴입니다.

인원이 어느정도 되신다면 황태구이를 하나씩 드시는것보다 이 황태찜을 드시는게 더 만족스럽지 싶습니다.

뻘건 양념에 비해 맵지는 않았구요.

크게 자극없는 맛이였습니다.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0